우연히 보고 우연히 시작했다가 확 끌려버린 게임..
첫 느낌은 괴혼을 처음 만났을때의 느낌같다.. 허나 그건 나만의 착각
조작도 단순하고 목적도 단순한데 실제 게임을 하다보면 삼각구조와 중력을 신경쓰지 않을 수 없게 된다. 슬렁슬렁 시작한 게임이 한두 레벨 넘어가다보면... 또 머리를 써야 하고...

이거 클리어할때까지 중독될듯 싶다..



새로 지른 윈드에서도 잘 도는걸 보니... 출퇴근때도 이것땜시 바빠질듯 한데..

'Hobby & Joy > Gam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World of Goo  (0) 2008.10.22
[Wii]마리오와 소닉의 베이징 올림픽  (0) 2008.09.23
자..달려봅시다.  (0) 2007.02.02
쿠엘탈라스 건국  (0) 2005.10.15
실리더스, 안퀴라즈의 역사  (0) 2005.10.14
요즘은 WOW 시대...  (1) 2005.01.04
2주동안 "처음만나는 위" 만 즐기다가 하나 구입했습니다.
중전이 하나 더 사주라는 명을 하셨기에 지르긴 했으나... 설마 떼먹지는 않겠지..^^


산이는 좀 하는거 같은데.. 강이는 산으로 가고 있습니다.
(? 말이좀 이상한가.. 강이 산으로 가면...강은 바다로..가야..)
게임을 하는것보다 강이 삽질을 보는게 더 재밌습니다.
베이징 올림픽을 즐겨봅시다.

'Hobby & Joy > Gam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World of Goo  (0) 2008.10.22
[Wii]마리오와 소닉의 베이징 올림픽  (0) 2008.09.23
자..달려봅시다.  (0) 2007.02.02
쿠엘탈라스 건국  (0) 2005.10.15
실리더스, 안퀴라즈의 역사  (0) 2005.10.14
요즘은 WOW 시대...  (1) 2005.01.04

워크래프트 홈페이지 대문짝


'Hobby & Joy > Gam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World of Goo  (0) 2008.10.22
[Wii]마리오와 소닉의 베이징 올림픽  (0) 2008.09.23
자..달려봅시다.  (0) 2007.02.02
쿠엘탈라스 건국  (0) 2005.10.15
실리더스, 안퀴라즈의 역사  (0) 2005.10.14
요즘은 WOW 시대...  (1) 2005.01.04
다트리마가 이끄는 하이 엘프는 칼림도어를 뒤로 하고 혼돈의 소용돌이에서 몰아치는 폭풍에 맞서 앞으로 나아갔다. 이들은 오랜 시간 동안 세계를 두루 돌아다니며 그들이 머문곳마다 신비로운 유적들과 잃어버린 왕국을 보았다. 선스트라이더('대낮에 활보하는 자')로 이름을 바꾼 다트리마는 자신의 동족을 위한 새로운 국가를 건설하고자 목초가 무성한 곳을 찾아 다녔다.



다트리마와 그의 동족은 마침내 훗날 인간이 로데론이라고 부른 왕국의 해안에 이르렀다. 대륙으로 들어간 하이 엘프들은 고요한 티리스팔 숲에 새로운 정착지를 건설했다. 하지만 몇 년 후 많은 하이 엘프들이 미쳐가기 시작했다. 그 지역의 지하에 사악한 무엇인가 잠들어 있기 때문이라는 소문이 있었지만 그 소문이 사실인지는 끝내 확인되지 않았다. 결국 하이 엘프들은 야영지를 철수하고 초목이 무성한 북쪽 땅으로 옮겨갔다.



로데론의 바위투성이 산악 지대를 넘어가면서 하이 엘프들의 여행은 더욱 위험해졌다. 하이 엘프들은 영원의 샘에서 흘러나오는 생명 에너지와 사실상 단절되었기 때문에 상당수가 추운 날씨로 병에 걸리거나 굶어 죽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혼란스러운 변화는 그들이 더 이상 불로불사하거나 자연에 대한 면역력을 갖지 않게 되었다는 사실이었다.

하이 엘프들은 키도 약간씩 줄고 그들만이 지녔던 보랏빛 피부도 점점 빛을 잃어갔다. 이 많은 고난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칼림도어에서 볼 수 없었던 수많은 희귀 생물과 접하게 되었고 이 고대의 숲 전역에서 사냥을 하는 원시 인간 부족들도 만나게 되었다. 하지만 그들이 만난 가장 위협적인 존재는 탐욕스럽고 교활한 줄아만의 숲 트롤이었다.

피부가 이끼로 덮인 이 트롤들은 잘려나간 사지를 다시 자라게 하고 심각한 신체의 부상을 치유하는 능력을 지녔으나 야만적이고 사악한 종족이었다. 아마니 제국은 로데론 북부의 대부분을 차지했고, 트롤들은 외부인이 자신들의 영토에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해 열심히 싸웠다. 엘프들은 포악한 트롤에게 깊은 혐오감을 으끼게 되어 트롤이 눈에 뛸 때마다 처치해 버렸다.



여러 해가 흘러 하이 엘프들은 마침내 칼림도어를 연상시키는 땅을 찾게 되었다. 이들은 로데론 북부의 깊숙한 숲에 쿠엘탈라스 왕국을 세우고 이를 칼도레이 동족의 제국보다 훨씬 강력한 제국으로 만들 것을 맹세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엘프들은 트롤이 아직도 성지로 여기고 있는 고대 트롤 도시 위에 쿠엘탈라스를 세운것을 알게되었고 곧 트롤들은 엘프의 정착지를 집단으로 공격하기 시작했다.


엘프들은 새로운 터전을 포기하지 않은 채 완강하게 버티며 영원의 샘에서 조금씩 모아두었던 마법을 사용해 야만적인 트롤들이 더 이상 접근하지 못하도록 막았다. 다트리마의 지휘 아래 엘프들은 10대 1의 수적인 열세를 극복하고 아마니 전투부대를 물리칠 수 있었다. 칼도레이의 오랜 경고를 기억하는 일부 엘프들은 마법의 사용이 추방 당한 불타는 군단의 주목을 끌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들은 계속해서 마법을 사용할 수 있도록 자신들의 땅에 보호 장벽을 세우기로 결정했다. 그들은 쿠엘탈라스를 둘러싼 다양한 위치에 마법 장벽의 경계를 표시하는 일련의 거대하고 튼튼한 마법석을 세웠다. 이 마법석은 엘프의 마법이 외부의 위협에 노출되지 않도록 숨겨주었을 뿐 아니라 미신을 믿는 트롤 전투부대에게 겁을 주어 접근하지 못하게 하는 역활도 했다.

시간이 흘러 하이 엘프의 노력과 탁월한 마법 능력 덕분에 쿠엘탈라스는 완성된 제국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그들의 완성된 제국의 모습을 갖추게 되았다. 그들의 아름다운 성은 칼림도어의 고대 전당과 동일한 건축양식으로 지어졌으나 주변의 자연 환경과 훨씬 잘 어우러졌다. 쿠엘탈라스는 엘프들이 그토록 만들고 싶어했던 화려한 보배가 될 것이다.

쿠엘탈라스의 지배층으로 실버문 의회가 구성되었지만, 정치적의 상당 부분은 선스트라이더 왕조가 쥐고 있었다. 일곱 명의 최고 위급 하이 엘프 군주로 구성된 이 의회는 엘프의 영토와 동족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일했다. 보호 장벽에 둘러싸인 하이 엘프들은 칼도레이의 오랜 경고에도 흔들리지 않고 거의 모든 생활 속에서 마법을 마음껏 사용했다.

하이 엘프들은 완전히 격리된 안전한 왕국 안에서 거의 4천년을 평화롭게 지냤다. 하지만 앙심을 품은 트롤들은 그리 쉽게 좌절 하지 않았다. 그들은 깊은 숲 속에서 음모를 꾸미고 전투부대의 수가 늘어나길 기다리고 있었다. 마참내 강력한 트롤 군대가 어둠의 숲으로부터 돌격해 와 쿠엘탈라스의 빛나는 첨탑에 다시금 공격을 가히기 시작했다.

by 나루세가

'Hobby & Joy > Gam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Wii]마리오와 소닉의 베이징 올림픽  (0) 2008.09.23
자..달려봅시다.  (0) 2007.02.02
쿠엘탈라스 건국  (0) 2005.10.15
실리더스, 안퀴라즈의 역사  (0) 2005.10.14
요즘은 WOW 시대...  (1) 2005.01.04
베르세르크  (3) 2004.10.13
이건 역사군.... 실리더스의 역사... 안퀴라즈의 역사... 타이탄과 고대신의 역사.... 나는 퀴라지 예언자인 스케람이 기록한 쑨의 예언을 읽었다. 파멸을 예고하는 예언을.....

시간 이전의 시간, 세계가 아직 유아기였을 때, 타이탄 한명과 상상할 수도 없는 악의와 힘을 가진 존재가 바로 이 땅에서 서로 싸웠다. 이 싸움에서 타이탄이 졌는지에 대해서는 예언이 불확실하지만, 타이탄이 쓰러졌다고 한다. 고대신도 쓰러졌다. 사실은 아닐지도 모르지만.

영원한 별빛의 땅 칼림도어는 모든 생명체에게 풍요로운 어머니와 같았다. 영원의 샘의 마법은 이 땅에 퍼져나가 이 땅을 고향으로 하는 엄청난 수의 동식물에게 힘을 주었다. 이 마법의 영기로부터 실리시드가 태어났다. 생각에 빠져 있던 고대신은 실리시드를 통해 그 손길을 뻗어 한때 자비심 업ㅂ는(-_-) 손길에 쥐고 흔들었던 이 세계를 뒤흔들려고 했다.

고대신은 실리시드로부터 자신의 모습을 딴 아바타를 만들었다. 이들 아바타를 퀴라지라고 한다. 지각과 목적을 갖춘 퀴라지는 창조자를 쑨이라고 이름붙였다. 쑨이 태어난 것이다...... 수천년간 퀴라지들은 그들의 신을 배신한 세계를 파괴할 수 있는 군대를 건설하기 위해 열심히 일했다. 성장하는 군대를 기르고 쑨의 강림을 준비하기 위해 거대한 요새 도시 안퀴라즈를 세웠다.

이럴리가 없어.... 고대신을 이 세계에 강림시켜선 안돼. 그 결과가 어떠할지는..... 맙소사!

내용이 더 있군.

쑨이 그토록 참을성있게 기다리던 순간이 결국 왔다. 그의 자식들은 수천년 동안 칼림도어 세계에 복수할 힘을 가진 군대를 건설했고 이제 그 보답이 멀지 않았다.

타이탄은 이미 오래전에 이 세계를 떠났다. 한때 이곳에 살던 나이트엘프들만이 유일한 방어 병력이었다. 우와! 이제 흥미진진한 부분인걸?

라작스 장군이라는 퀴라지가 실리더스로의 최초 침공을 지휘했다. 그의 앞을 막아선 유일한 존재는 스태그헬름이라는 나이트 엘프였다. 퀴라지는 그를 카르시스, 즉 퀴라지 언어로 '대지의 손'이라고 불렀다.

스태그헬름과 그의 군대는 라작스의 군대가 실리더스로 쏟아져 들어옴에 따라 완전히 중과부적이 되었다. 그러나 스태그헬름은 퀴라지에게 단순한 귀찮은 존재만은 아닌 것 같았다. 스태그헬름의 지휘 하에 나이트 엘프의 모든 군대가 칼림도어를 지키기 위해 모였고, 퀴라지 군대의 진군 속도를 굉장히 늦춘 것이었다.

불행하게도 나이트 엘프의 방어는 위태로왔고 라작스는 그들이 더 이상 버티기 힘들 것이라고 보았다. 그러나 나엘의 끈질김은 라작스에게 큰 좌절을 안겨주었고 그의 왕에게는 더 큰 좌절을.... 잠깐. 왕이라고? 이럴수가....
.
안퀴라즈의 쌍둥이 황제로 알려진 베크닐라쉬와 베크로르는 사원의 성지에서 전쟁을 감시했다. 영리한 두 형제는(쌍둥이 형제가 맞군요) 스태그헬름 군대의 사기를 저하시키고 분열시킬 계획을 세웠다.

발스탄 스태그헬름은 판드랄의 오른팔이었다. 그는 자부심 넘치는 고귀한 전사로서(드루이드가 공대장...발스탄은 멘탱 -_-) 아버지에 대한 그의 헌신과 숭배는 절대적이었다. (아들을 멘탱으로 세웠구나 ;;) 쌍둥이 황제는 이것이 그의 약점임을 감지했다. 파고들 수 있는 약점임을.....

발스탄은 아버지를 기쁘게 하기 위해 일부 병력을 이끌고 사우스윈드를 방어하러 가겠다고 판드랄을 설득시켰다. 전황이 나엘 쪽으로 기울고 있었기 때문에, 사랑하는 아들에게 탈이 생기리라고는 예측할 수 없었다. 함정을 간과한 것이다. 매복중인 퀴라지에 의해 발스탄이 생포되고 사우스윈드 마을이 초토화되었다. 라작스는 포로 발스탄을 최전선으로, 스태그헬름과 나엘 군대가 지켜보는 그곳으로 데려가서 무참하게 처형했다. (판드랄.... 아픈 과거.....)

전쟁은 계속되었지만 위대한 지도자의 의지는 꺾였다. 실리더스 전체는 곧 실리시드와 그 주인인 퀴라지에게 점령되었다.

불쌍한 친구....(판드랄을 말하는 듯) 그래서 그랬구만.

나엘 군대는 운고로를 통해 타나리스 사막의 경계까지 밀려났다. 운고로의 무언가가 퀴라지의 점령을 막은 것이다. 이 단어는 잘 모르겠지만 '신의 땅'이라는 뜻인것 같네. '신의 땅을 취할 수 없었다' 라고 되어 있구만.

흥미로운 우연의 일치일세. 타이탄이 칼림도어에 거주할 때 운고로가 그들의 집이었다는 이론과 말이지. 아마도 아만툴 자신이 '신의 땅'을 돌본 것일까?

흠.... 이상하군. 여기서 갑자기 끝났어. 퀴라지가 타나리스에서 청동 용을 만났다는 기록이 있고..... 여기서부터 빠진 부분이 많아. 정보를 더 찾아야 해! 그놈들은 칼림도어를 다시 침공하려고 한다고!

-와우메카 앗힝님 번역

'Hobby & Joy > Gam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달려봅시다.  (0) 2007.02.02
쿠엘탈라스 건국  (0) 2005.10.15
실리더스, 안퀴라즈의 역사  (0) 2005.10.14
요즘은 WOW 시대...  (1) 2005.01.04
베르세르크  (3) 2004.10.13
DragonBall Z 2  (0) 2004.09.02
사진 올려야 하는데...
찍어놓은 사진이라도 올려야 하는데...

'Hobby & Joy > Gam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쿠엘탈라스 건국  (0) 2005.10.15
실리더스, 안퀴라즈의 역사  (0) 2005.10.14
요즘은 WOW 시대...  (1) 2005.01.04
베르세르크  (3) 2004.10.13
DragonBall Z 2  (0) 2004.09.02
하드 로더? .. 하드 어드밴스!  (1) 2004.09.01
  1. Favicon of http://archmond.co.to BlogIcon 아크몬드 2005.01.04 17:04

    스크린샷 캡쳐해서 올리시면 되죠..ㅎㅎ

    동영상으로 제작하고 싶은데;;

    트래픽의 압박;


며칠전... 겁나 기다리던 PS2 베르세르크를 구입했다..
98년이던가...99년이던가..처음 접한뒤로... 지금까지 나를 끌어당기는 몇안되는 만화였기도 했고.... 누군가 평했던....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강해지면 강해질수록... 전진하면 전진할수록 더 절망적인 작품이라고 했었던 말을 동감하면서....


뭐 만화를 원작으로 한 게임인데 어디 원작만 하랴...하는 마음으로 게임을 시작했다...
스토리는 단죄의 탑 사건이 끝나고... 되어서...끝은...아직 못끝났기땜시롱..
시작하자마자 튜토리얼이 지나고 나오는 눈사람... 피만 없다 뿐이지 끝도없이 베어야 한다... 마치 실제의 가츠처럼... 밤이 새도록 베어도 끝이없다..

루리웹에서 누군가 적어놓은 글처럼 새벽에 술한잔 하고 들어와서 패드잡고 게임하면 정말 가츠의 기분일꺼다... 피곤에, 피로에 쩔은 몸으로 밤새..칼질을 해대니...

암튼.... 만족이다....

어려운 스토리라인도, 신경써야 하는 퍼즐같은것도 없다...
오로지 베는거다..뭉텅뭉텅 베는거...
살아남기 위해 싸우는것에 충실한 게임..
철저하게 가츠의 관점에서 진행되는 그리피스의 시간..

오늘도 집에가면 잠시나마 가츠가 되어야겠다....


'Hobby & Joy > Gam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리더스, 안퀴라즈의 역사  (0) 2005.10.14
요즘은 WOW 시대...  (1) 2005.01.04
베르세르크  (3) 2004.10.13
DragonBall Z 2  (0) 2004.09.02
하드 로더? .. 하드 어드밴스!  (1) 2004.09.01
R-Type Final  (0) 2004.08.15
  1. Favicon of http://bOaRdnim.com/blog BlogIcon 뽀드군 2004.10.13 15:39

    저도 한 달 전 쯤 DVD 박스세트를 구입했으나 아직 다 못봤다는..ㅎㅎㅎ 6개째 보고 있는 중이에요. ^^
    ps2 게임은..왠지...몰겠네.ㅋ

  2. Favicon of http://www.dsus4.net BlogIcon 산이아빠™ 2004.10.13 15:53

    DVD 애니... 만화책으로 15권인가 13권인가..암튼 그근방까지의 내용이죠.... 애니보고 절망해서 만화책 구해 봤다가 더 절망스럽고... 지금 나오는 만화 스토리라인...참..어둡죠....

  3. Favicon of http://bOaRdnim.com/blog BlogIcon 뽀드군 2004.10.13 18:31

    일본만화를 보면 항상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단순히 만화가 아니라, 완전히 다른 세계, 세계관을 구축하는 작업이라고...
    그래서 더더욱 매력적이고, 베르세르크는 그래서 더더더욱! 인듯.

출처 : 루리웹 드래곤볼 게시판 공략. 작성자 Fluid Snake. 불펌.








Z : 스테이지 10으로 가는 패스워드 (스테이지 9)
VJ : 오공의 소원을 들어주는 패스워드 (스테이지 10)
MJ : 셀 게임을 등장시키는 패스워드 (스테이지 10)
WJ : 야무반을 강화시키는 패스워드 (스테이지 10)

'Hobby & Joy > Gam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리더스, 안퀴라즈의 역사  (0) 2005.10.14
요즘은 WOW 시대...  (1) 2005.01.04
베르세르크  (3) 2004.10.13
DragonBall Z 2  (0) 2004.09.02
하드 로더? .. 하드 어드밴스!  (1) 2004.09.01
R-Type Final  (0) 2004.08.15
집에 있는 PS2의 원활한 게임활동을 위해...
하드로더의 정보를 입수하고... 하드로더 구입을 알아보았다..

써글.. 한국내 판매금지라... SCEK에 갔다가 알게된 더욱 당황스러운 사실은 간단히 말해... 하드로더의 언급도 하지말라는거였다..

공개적인 커뮤니티나 장소... 에서 하드로더를 언급하는것조차 불법으로 간주한다는거...

음... 웃겼다...

암튼...나는 세팅해서 사용해볼란다...
집에 있는 CD 넣기도 귀찮고... 로딩도 겁나 빨라진다고 하고..

불법사용자때문에 정상적인 사용자들이 피해를 입는다...는 논리...
웃기잖아... 이런거...

아주 웃겨..

'Hobby & Joy > Gam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리더스, 안퀴라즈의 역사  (0) 2005.10.14
요즘은 WOW 시대...  (1) 2005.01.04
베르세르크  (3) 2004.10.13
DragonBall Z 2  (0) 2004.09.02
하드 로더? .. 하드 어드밴스!  (1) 2004.09.01
R-Type Final  (0) 2004.08.15
  1. 이상준 2005.01.21 10:32

    어디서 구하셨나요?.....

기체입수조건

01. R-9A "Arrow-Head" N/A
02. R-9A2 "Delta" Stage 1.0
03. R-9A3 "Lady Love" Password - 4170 4170
04. R-9A4 "Wave Master" Exp 60 #03
05. R-9AF "Morning Glory" After #04 Exp 120, Have #54, Stage 3.5
06. R-9AD "Escort Time" After #05 Exp 60
07. R-9AD2 "Princedom" Exp 60 #6
08. R-9AD3 "King's Mind" Exp 120 #7
09. R-9C "War-Head" Stage 3.0
10. R-9K "Sunday Strike" Exp 15 #09
11. R-9S "Strike Bomber" Exp 30 #09, Stage Unknown
12. R-90 "Ragnarok" Exp 30 #11
13. R-902 "Ragnarok II" Exp 60 #12, Stage 6.2
14. R-9AX "Delicatessen" After #02 Exp 120
15. R-9AX2 "Dinner Bell" Exp 15 #14
16. R-9Leo "Leo" Exp 60 #15, Stage F-A
17. R-9Leo2 "Leo II" Exp 60 #16
18. R-9Sk "Principalities" After #15 Exp 15
19. R-9Sk2 "Dominions" Exp 30 #18
20. R-9W "Wiseman" After #18 Exp 15
21. R-9WB "Happy Days" Exp 5 #20
22. R-9WF "Sweet Memories" Exp 15 #21
23. R-9WZ "Disaster Report" After #20 Exp 180
24. R-9B "Strider" Password - 5050 1060
25. R-9B2 "Stayer" After #24 Exp 15
26. R-9B3 "Sleipnir" Exp 30 #25, Have #32
27. R-9D "Shooting Star" N/A
28. R-9D2 "Morning Star" Exp 15 #27
29. R-9DH "Grace Note" Stage 2.2
30. R-9DH2 "Hot Conductor" Exp 15 #29
31. R-9DH3 "Concert Master" Exp 30 #30
32. R-9DV "Tears Shower" After #29 Exp 45
33. R-9DV2 "Northern Lights" Exp 30 #32
34. R-9DP "Hanrasen" After #32 Exp 120
35. R-9DP2 "Doomangang" Exp 30 #34
36. R-9DP3 "Namdaemoon" Exp 30 #35, Stage 6.1
37. R-9E "Midnight Eye" Exp 5
38. R-9E2 "Owl Light" Exp 45
39. R-9E3 "Sweet Love" Exp 120
40. R-9ER "Powered Silence" Exp 360
41. R-9ER2 "Unchained Silence" Exp 540
42. R-9F "Andromalius" N/A
43. RX-10 "Albatross" Exp 90
44. R-11A "Future World" Exp 30 #43
45. R-11B "Peace Maker" Exp 30 #44
46. R-llS "Tropical Angel" After #45 Exp 60
47. R-11S2 "No Chaser" Exp 60 #46
48. TX-T "Eclipse" After #43 Exp 20
49. OF-1 "Daedalus" Exp 90 #48
50. OFX-2 "Valkyrie" Exp 15 #49
51. OF-3 "Garuda" Exp 30 #50
52. OFX-4 "Sonogong" Exp 60 #51
53. OF-5 "Umji" Exp 60 #52
54. TW-1 "Duckbill" After #48 Exp 15
55. TW-2 "Kiwi Berry" After #54 Exp 30
56. TP-1 "Duck Scope" Exp 15 #54
57. TP-2 "Pow Armor" After #56 Exp 30
58. TP-2H "Pow Armor II" Exp 30 #57
59. TP-3 "Mr. Heli" Password - 5959 5959
60. TP-2s "Cyber Nova" After #57 Exp 15
61. TP-2M "Frogman" After #60 Exp 15
62. TL-T "Chiron" After #56 Exp 30, Have #10
63. TL-1A "Iason" Exp 15 #62, Have #44
64. TL-1B "Asklepios" Exp 30 #63, Have #21
65. TL-2A "Achilleus" After #64 Exp 30
66. TL-2A2 "Neoptolemos" Exp 15 #65, Have #03
67. TL-2B "Herakles" After #65 Exp 60, Have #71
68. TL-2B2 "Hyllos" Exp 30 #67, Have #72
69. RX-12 "Cross The Rubicon" Exp 60 #43, Stage F-A
70. R-13T "Echidna" Stage 3.5 (to get to 3.5 beat stage 3.0 with #69)
71. R-13A "Cerebrus" Exp 30 #70
72. R-13A2 "Hades" Exp 30 #71
73. R-13B "Charon" Exp 120 #72
74. BX-T "Dantalion" Stage 6.1
75. B-1A "Digitalius" Exp 5 #74
76. B-1A2 "DigitaliusII" Exp 5 #75
77. B-1A3 "DigitaliusIII" Exp 15 #76
78. B-1B "Mad Forest" After #75 Exp 30
79. B-1B2 "Mad ForestII" Exp 5 #78
80. B-1B3 "Mad ForestIII" Exp 15 #79
81. B-1C "Amphibian" After 78 Exp 30
82. B-1C2 "AmphibianII" Exp 5 #81
83. B-1C3 "AmphibianIII" Exp 15 #82
84. B-1D "Bydo System(α)" After 81 Exp 30
85. B-1D2 "Bydo System(β)" Exp 5 #84
86. B-1D3 "Bydo System(γ)" Exp 15 #85
87. BX-2 "Platonic Love" After #64 Exp 30
88. B-3A "Misty Lady" Exp 5 #87
89. B-3A2 "Misty LadyII" Exp 15 #88
90. B-3B "Metallic Dawn" Have #88, Stage Unknown
91. B-3B2 "Metallic DawnII" Exp 15 #90
92. B-3C "Sexy Dynamite" After #90 Exp 30
93. B-3C2 "Sexy DynamiteII" Exp 15 #92
94. BX-4 "Arvanche" After 92 Exp 30
95. B-5A "Claw Claw" Exp 5 #94
96. B-5B "Golden Selection" Exp 5 #95
97. B-5C "Platinum Heart" Exp 15 #96
98. B-5D "Diamond Wedding" Exp 30 #97
99. R-99 "Last Dance" After Have 1-98 Exp 1
100. R-100 "Curtain Call" Password - 9910 0101
101. R-101 "Grand Finale" Exp 30 #100

'Hobby & Joy > Gam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리더스, 안퀴라즈의 역사  (0) 2005.10.14
요즘은 WOW 시대...  (1) 2005.01.04
베르세르크  (3) 2004.10.13
DragonBall Z 2  (0) 2004.09.02
하드 로더? .. 하드 어드밴스!  (1) 2004.09.01
R-Type Final  (0) 2004.08.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