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합니다. 여러분.

Posted 2008.05.26 02:21

지금 밖에서 고생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그 한사람 한사람에게 미안하다고, 함께하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지금이라도 뛰어나가야 하지만 이미 난 그렇게 할 수 없을만큼 길들여졌다고.. 눈물흘리며 엎드려 사죄하고 싶습니다. 

나만 생각하는 이기심이 아니라.. 지금의 모습을 두눈으로 똑바로 보지못하는 두려움이라고 변명하고 싶습니다. 너무 무서워서.. 내 식구들이 너무 걱정되어서 당장 내 아이들이 너무 걱정되어서.. 라고.. 변명드립니다..

미안합니다...

'Talk About > Dsus4’s Mi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518  (0) 2010.05.18
다시 태어날 수 있다면...  (0) 2009.02.03
미안합니다. 여러분.  (0) 2008.05.26
블로그!,블로거?,블로깅!  (0) 2007.08.16
정신없는 일상? 일상은 아니지...  (0) 2007.07.05
AweSome God  (0) 2007.05.08


«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 32 : NEXT »